NEWS

이설X양경원X김신록X김홍파 출연확정…‘어느 날’ 김수현‧차승원과 호흡(공식)
WriterMaster Date2021-06-02 Hit253
이미지 원본보기이설 양경원 김신록 김홍파 ‘어느 날’ 출연확정 사진=링크 매니지먼트, 하이스토리 디앤씨, 저스트 엔터테인먼트, 매니지먼트 피어나배우 이설, 양경원, 김신록, 김홍파가 ‘어느 날’ 출연을 확정지었다.

오는 11월 공개되는 쿠팡플레이 첫 독점 콘텐츠 ‘어느 날’(연출 이명우‧극본 권순규‧제작 더 스튜디오 엠, 초록뱀미디어, 골드메달리스트)은 한 여인의 살인 사건을 둘러싼 두 남자의 치열한 이야기를 통해 대중적 시각에서 형사사법제도를 파헤치는 8부작 드라마다. 특히 ‘어느 날’은 설명이 필요 없는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 김수현과 차승원의 의기투합으로 초미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이설, 양경원, 김신록, 김홍파가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초강력 웰메이드 라인업’을 구축해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설, 양경원, 김신록, 김홍파는 각 캐릭터들을 혼연일체 열연으로 그려내는 대체불가 존재감으로, 극도의 몰입도를 고조시킬 전망이다.

먼저 ‘나쁜 형사’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 물오른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은 이설은 갓 입사해 어딘가 어설픈 햇병아리 변호사 서수진 역으로 분한다. 휴머니즘으로 똘똘 뭉친 서수진이 김현수(김수현 분), 그리고 신중한(차승원 분)과 어떤 인연으로 얽히게 될지, 이설의 연기 변신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오랜 기간 연극 무대에서 섭렵한 단단한 연기 내공으로 ‘사랑의 불시착’ ‘아스달 연대기’ ‘빈센조’에서 개성 강한 열연을 선보인 양경원은 두목에게 충성하기 위해 고의로 사고를 치고 교도소에 들어온 박두식 역으로 등장한다. 코믹은 물론, 생활 연기, 카리스마에 이르기까지 디테일한 연기력을 지닌 양경원이 ‘어느 날’에서 그려낼 박두식 캐릭터로 또 한 번의 인생캐 경신에 나설 전망이다.

드라마 ‘괴물’의 강력계 팀장으로 강렬한 연기를 펼쳐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찍은 김신록은 금수저, 명문고 출신에 서울대 법대, 사법고시까지 일사천리로 패스한 엘리트 검사 안태희 역으로 나선다. 아직 한 번도 재판에서 패한 적 없는 승률 100% 검사지만 부장검사 승진에서는 번번이 실패를 겪는 안태희 역을 통해 김신록이 어떤 필모그래피를 탄생시킬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낭만닥터 김사부 1, 2’ ‘귓속말’ ‘보좌관 1, 2’ 등 드라마부터 ‘서복’ ‘천문: 하늘에 묻는다’ ‘공작’ ‘말모이’ 등 영화에 이르기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는, 폭넓은 관록의 연기를 선보여온 김홍파는 시체를 보고 강력범을 잡는 게 그냥 직업이자 일상인, 32년 경력의 형사과 팀장 박상범 역으로 변신한다. 은퇴를 앞두고 김현수 사건을 맡아 수사를 진행하던 중 예상치 못한 상황에 처하면서 극에 긴장감을 불어 넣는다.

제작진은 “이설, 양경원, 김신록, 김홍파는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하는 그야말로 믿고 보는 배우들”이라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발판으로 싱크로율 100%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증명하게 될 이설, 양경원, 김신록, 김홍파의 뜨거운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 MBN(www.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